주낙영시장, 태풍 대책회의로 시장직 업무 시작
주낙영시장, 태풍 대책회의로 시장직 업무 시작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7.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천재해예방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제공
고천재해예방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제공

주낙영 경주시장이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 및 장마전선 북상에 대비해 1일 오전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사전 점검 및 대책회의를 여는 것으로 민선7기 경주시장 업무를 시작했다.

주 시장은 이날 태풍진로와 현 상황을 보고받고, “1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부서와 읍면동에서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재난방송과 문자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재난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한편, 침수에 대비한 붕괴위험지구 긴급점검, 하천둔치 주자장의 차량 침수예방, 지하차도 등 침수우려 도로의 교통통제, 배수펌프장의 가동점검, 대형공사장 및 재해예방사업장의 안전조치 등을 지시하고, 위험징후 발견 시 즉시 응급조치를 하고 주민을 사전에 대피 조치토록 당부했다.

회의 후 주 시장은 건천 화천리 일원의 고천 재해예방 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현황을 청취하고, 관계부서 및 공사 관계자에게 재난 대비 및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

오후에는 영상회의실에서 시장 주재 ‘태풍 대비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해 부서별 준비상황과 태풍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한편 주 시장은 2일 오전 10시30분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취임식을 갖는다. 경북도.경주시의원, 기관단체장, 기업인 시민등, 읍면동장 이상 간부 공무원등 6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시민화합과 역동적인 경주의 비전제시,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검소한 취임행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태풍 진행상황에 따라 취소 가능성도 배제할수는 없다고 경주시는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