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3회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사진 촬영대회 수상자 발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3회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사진 촬영대회 수상자 발표
  • 취재팀
  • 승인 2018.07.0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카메라 부문] 조해솔, 월성을 담다
[디지털카메라 부문] 조해솔, 월성을 담다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최서희, 월성의 달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최서희, 월성의 달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최서희, 해자에 뜬 달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최서희, 해자에 뜬 달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가 주최한 제3회 월성 사진 촬영대회,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월성 발굴 현장을 국민과 공유하자는 취지로 시작된 사진 촬영대회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지난 2회 참가 인원인 1000여명을 보다 많은 1300여명이 참여해 무려 1000장에 달하는 많은 작품을 출품했다.

지난 대회까지는 참가자들에게 월성 발굴 현장에 머무르면서 발굴조사 성과를 전달하도록 구성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월성 곳곳을 누비면서 월성의 크기, 모습 등을 체험하고 체감토록 했다. 사진 촬영 기간에는 ‘경주개, 동경이(천연기념물 제540호)’가 월성을 산책하기도 하고 월성 안팎에 사진 촬영 공간을 특별히 선정해 월성을 훨씬 다양하고 생동감 넘치게 표현한 응모작이 많다는 평이다.

수상자는 7월 2일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gch.go.kr)을 통해 발표한다. 디지털카메라 부문 대상 1명(상금 150만 원), 금상 2명(상금 100만 원), 은상 5명(상금 50만 원), 동상 10명(상금 30만 원), 입선 15명(상금 10만 원)의 33명에게 상장과 상금이 수여된다.

스마트폰 카메라 부문과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은 부문별 대상 1명(상금 각 50만 원), 금상 3명(상금 각 35만 원), 은상 6명(상금 각 20만 원), 동상 10명(상금 각 10만 원), 입선 15명(상금 각 5만 원), 총 70명에게 상장과 상금이 지급된다.

디지털카메라 부문 대상은 월성을 마치 풍경화처럼 원근감 있고 차분하게 표현한 ‘월성을 담다’(조해솔), 스마트폰카메라 부문 대상은 석빙고 앞에 늘어선 여학생들의 미소가 우리를 웃음 짓게 하는 ‘시원한 석빙고’(김정욱), 디지털카메라‧스마트폰 카메라 공통 부문 대상은 노란색 골판지를 초승달 모양으로 오려서 월성 발굴현장과 해자에서 촬영한 ‘월성의 달, 해자에 뜬 달’(최서희)이 각각 선정되었다.

이번 사진 촬영대회 수상작에 대한 시상과 전시는 오는 8월 경주 예술의전당에서 개최할예정이다.

[스마트폰 카메라 부문]김정욱, 시원한 석빙고
[스마트폰 카메라 부문]김정욱, 시원한 석빙고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