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사네파 상하수도공사,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 현장 실사
브라질 사네파 상하수도공사,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 현장 실사
  • 편집팀
  • 승인 2018.07.0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실사단이 경주시를 방문했다.
현장실사단이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이동식급속수처리차량의 시연을 지켜본뒤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주시와 급속수처리장치 수출계약 협상을 진행중인 브라질 사네파(SANEPA) 상하수도공사의 연구진 파비오 알렉산더 일행이 2일부터 3일까지 양일간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이하 GJ-R)이 적용된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와 경주시 산내면 대현2리 시범시설 현장을 실사했다.

사네파 상하수도공사는 브라질 파라나주의 345개 도시의 상하수도시설과 291개 소규모 지역의 위생관련 시설을 관리하는 파라나주 공기업으로 브라질 남부지역의 상하수도 시설을 총괄하고 있다.

경주시와 사네파는 지난해 9월 GJ-R 해외사업과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현지 협력업체와 함께 브라질 현지 수질특성에 적합한 수처리 공법적용에 대한 공동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이번 현장실사는 사네파측에서 일 200톤 규모의 GJ-R 장치 구매에 앞서 현장에 적용된 시설 견학을 적극 요청해 이뤄졌다.

2일 하루 1만4000톤 처리규모의 GJ-R장치가 설치된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를 방문했다. 이 시설은 국내 적용된 최대 규모의 GJ-R장치로 현재 시운전을 거쳐 오는 10월 준공 예정이다.

3일에는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이동식급속수처리차량을 보문정수장에 설치해 덕동댐 원수를 정화처리하는 현장 시연에 참여하고, 이어 시범 시설로 설치된 일 150톤 규모의 산내면 대현2리 GJ-R시설 견학을 진행했다.

이후 에코물센터를 방문해 수질연구진들과 수처리 기술에 대한 문답과 향후 경주시와 사네파와의 장치 계약 MOA체결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도 논의했다.

이 날 사네파 연구원 일행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한 GJ-R기술의 성능과 장점을 재확인하고 브라질 현지에 맞는 수처리 장치의 제작과 운영에 경주시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현숙 맑은물사업본부장은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에 대한 브라질 사네파 상하수도 공사의 신뢰가 매우 높다.”며, “브라질 현지에 적합한 최적의 수처리 기술 보급을 통해 물 문제가 심각한 남미지역의 수출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GJ-R은 지난달 국토교통부와 미주개발은행(IDB)이 주최하는 ‘한-중남미 환경협력 세미나’에서 우수 환경기술 사례로 발표돼 중남미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한껏 높여가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