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지역 주요 제조업체,BSI ’76’ 여전히 기준치 ‘100’ 밑돌아
경주지역 주요 제조업체,BSI ’76’ 여전히 기준치 ‘100’ 밑돌아
  • 취재팀
  • 승인 2018.07.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상공회의소(회장 최순호)가 지역 주요 제조업체 50개 제조업체를 대상 으로 지난 5월 28일부터 6월 8일까지 실시한 2018년 3/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 결과, 경주지역 기업의 BSI 전망치가 76로 나타나 전분기인 2/4분기 전망치 75 대비 1포인트로 하락했다.
최근 2013년 이래 BSI 기준치 100이하 에서 계속 머물고 있어 앞으로도 당분간 경기침체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외동읍의 한 자동차 부품제조업체. (기사의 특정내용과 무관함)
사진은 외동읍의 한 자동차 부품제조업체. (기사의 특정내용과 무관함)

경주상의는 이에 대해 지역 제조업체들도 계속된 내수침체와 주 52시간 근무 제와 최저임금제도 시행 등 고용환경 변화로 이중고를 겪고 있어 많은 어려 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경주상의에 따르면 지역 업체들의 경우 3/4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인한 생산성 악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특히 지역 대표적인 제조업인 자동차부품 제조 업의 경우 작년부터 수출성장세가 한풀 꺾이면서 미국과 중국시장에서 점유 율은 매년 떨어지고 있으며 내수시장에선 수입차들의 적극적인 공세에 고전 을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6.13 지방선거후 광역단체장과 지역 단체장 대폭 교체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우선을 두는 만큼 변화된 고용정책으로 인한 기업의 충격과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간의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기업지원 대책 방안과 함께 투자 활성화를 위한 각종 규제를 완화 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부의 실효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경주상공회의소는 주장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