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농협도 로컬푸드 직매장 개설...내년부터 운영계획
불국사농협도 로컬푸드 직매장 개설...내년부터 운영계획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7.1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하자 교육을 하는 모습.
출하자 교육을 하는 모습.

지난해 개장한 천북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에 이어 불국사농협(조합장 김원태)이 내년 6월 개장을 목표로 참여농가 180여명을 대상으로 출하자 교육을 한창 진행하고 있다.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농산물 직거래 장터인 로컬푸드 직매장을 경주 불국사 인근 지역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된다.

불국사농협은 지난 3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국비지원 공모사업인 ‘2018년도 로컬푸드직매장 시설설치 지원사업’에 선정돼 오는 10월경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국비 1억2600만원을 포함해 사업비 91억4000만원이 투입돼 불국사농협 맞은편인 시래동 375번지 일원에 지상 2층 연면적 2,440㎡ 건물로 독립매장으로 건립된다.

로컬푸드 직매장는 출하자 교육과 매장 관리를 지역 농협이 직접 맡아 신뢰할 수 있으며, 입고되는 품목들은 지역 생산자의 이름을 내걸고 까다로운 관리 기준을 통과해야만 진열대에 오를 수 있어 더욱 믿을 수 있다. 특히 지역 농업인이 매일 새벽 수확해 중간유통단계 없이 ‘1일 유통원칙’을 준수해 그 날 출하한 것을 바로 맛 볼 수 있으며, 가격도 정직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

경주시는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되면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참여농가 교육을 비롯해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여 소비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망을 갖출 계획이다.

지난해 7월 지역에서 첫 개장한 천북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은 연말까지 219농가가 287개 품목을 납품하여 10억여원의 매출을 올려 지역 농가 소득 증대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홍보하고, 직거래를 통한 물류비 절감으로 생산자는 안정적인 소득을,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밥상을 제공해 도시민과 농민이 상생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로컬푸드 사업이 농촌경제의 소득을 주도하는 핵심 정책으로 발전해 나갈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