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관련 동경주지역대책위 출범...원전정책 주민과 협의요구
월성원전관련 동경주지역대책위 출범...원전정책 주민과 협의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7.3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열린 출범식에서 공동대표들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30일 열린 출범식에서 공동대표들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정부 탈원전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월성원전 인근 3개 읍면 주민들이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감포읍발전협의회, 양북면발전협의회, 양남면최인접5개마을 대책위원회는 30일 양북면복지회관에서 ‘원전관련 동경주 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하고, 공식출범했다. 공동대표로는 신수철, 김재동, 홍중표씨를 선임했다.

공동대책위는 성명에서 “직접이해당사자인 원전지역 주민들은 철저히 배제된채 추진중인 정부 탈원전 정책을 규탄한다”면서 "원전관련 정책 추진때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우선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특히 “사용후핵연료(처분장)이 포화되어 원전이 가동을 중단하게 되면 그 피해는 지역주민이 고스란히 떠안게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주민과 협의체를 구성하여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또한 △ 월성1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피해 파악과 대책마련을 위해 정부-주민과 협의체 구성, △ (고준위방폐물 재검토단 공론화에서) 월성은 별도의 공론화를 추진하여 대책을 마련하라고도 요구했다.

월성원전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건을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재검토준비단(이하 재검토 준비단)에서 동시에 논의 하자고 주장하고 있는 경주시대표위원인 백민석 양남면발전협의회장의 입장과 정반대의 요구를 하고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