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강 여자골퍼들, 11월 경주서 대결
세계최강 여자골퍼들, 11월 경주서 대결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9.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미국 여자프로골프에서 활약하는 세계 최강 대한민국 골프여제들이 오는 11월 다시 천년고도 경주를 찾아온다.

대회 호스트이자 홍보대사인 박인비 선수가 직접 기획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 오는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다.

이와 관련 경주시는 지난 5일 대외협력실에서 대회 주최사인 장상진 브라보앤뉴 대표와 박인비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개최도시 협약식을 가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