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회 경주시민체육대회, 28일 시민운동장서
제33회 경주시민체육대회, 28일 시민운동장서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9.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2016년 대회 모습.
사진은 2016년 대회 모습.

제33회 경주시민체육대회가 28일시민운동장에서 열린다.

2016년에 이어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는 23개 읍면동을 인구규모에 따라 편성한 봉황부, 백호부, 청룡부 3개부로 나눠 경기를 진행한다.

봉황부에는 안강, 외동, 현곡, 성건, 선도, 용강, 황성, 동천 등 8개 읍면동, 백호부는 건천, 양남, 강동, 중부, 황오, 월성, 불국의 7개 읍면동, 청룡부에는 감포, 양북, 내남, 산내, 서면, 천북, 황남, 보덕 등 8개 읍면동으로 구성된다.

트랙, 필드, 번외 3개 부문 8개 종목으로, 트랙경기는 100M, 400MR, 화합달리기 400MR, 3인2각 등 4개 종목, 필드경기는 단체줄넘기, 어르신공굴리기, 윷놀이 등 3개 종목, 번외경기로 봉황부와 청룡‧백호부의 화합줄다리기가 진행된다. 시민들이 다함께 참여해 환호하고 즐길 수 있는 종목들로 구성했다는 것이 경주시 설명이다.

경주시는 이번 대회에는 5인 2각 릴레이 경기를 3인 2각으로, 단체줄넘기 인원을 10명에서 7명으로 변경하여 선수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덧붙였다.

식전공연으로는 옛 신라인의 멋과 기상을 음악으로 재현한 신라고취대의 퍼레이드와 극단 두두리의 풍물공연, 식후에는 계명대 태권도 시범단의 태권도 공연과 화합한마당에서 박주희, 정다경 등 초대가수의 흥겨운 공연이 펼쳐진다.

경기 종료 후 시상은 부별시상과 종합시상, 응원상을 수여하고, 특히 올해는 입장상을 폐지하고, 대회질서 확립 및 주민화합에 모범을 보여준 읍면동에 모범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년마다 개최되는 뜻 깊은 대회인 만큼 모두가 화합할 수 있는 흥겨운 한마당 잔치로 준비하고 있다”며, “시민체전을 통해 민선7기 새로운 미래를 염원하는 시민의 기대와 열망이 하나로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