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촉구 시의회결의문 채택요구 시민청원 제기
4‧27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촉구 시의회결의문 채택요구 시민청원 제기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9.2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2018남북정상회담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2018남북정상회담 홈페이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하면서, 새로운 남북관계에 대한 기대가 더한층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남북화해시대의 출발점이 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촉구하는 경주시의회 결의문채택 청원이 최근 경주시의회에 공식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단법인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경주지회(경주겨레하나) 이남희 대표, 경북노동인권센터 권영국 센터장 등 4명의 이름으로 청원했다.

이들은 청원이유로 박정희대통령때의 7‧4남북공동성명, 노태우 대통령때 남북기본합의서, 김대중 대통령때 615공동성명, 노무현대통령의 10‧4선언 등 기존 남북합의가  지켜지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4‧27 판문점 선언이 이행되기 위해서는 남북 정상간의 합의에 대한 법과 제도적인 보호장치가 반드시 필요하며, 국회비준동의도 이 때문에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주시와 경주시민의 대표로서 민족과 나라의 숙원인 평화통일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민의를 대변하는 자랑스런 행위”라고 주장하고, “경주시의회가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준비하는데 그 역할과 소임을 다하기 위한 의지를 시의회 결의문 체택을 통해 화답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청원은 시의원의 소개로 차기 임시회가 열리면 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에서 채택여부를 1차 심의하게 된다.
경주시의회 재적의원 21명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15명의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의 태도에 따라 결의문 채택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