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문화재연구소, 10월5일~6일 월성 발굴현장 주야간 개방
경주문화재연구소, 10월5일~6일 월성 발굴현장 주야간 개방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9.29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개방행사때 발굴현장에 조명을 설치한 모습.
지난해 개방행사때 발굴현장에 조명을 설치한 모습.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0월 5일부터 6일까지 2일동안 ‘빛의 궁궐, 월성’이라는 주제로 경주 월성(月城, 사적 제16호) 발굴조사 현장을 주‧야간에 걸쳐 개방한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빛의 궁궐, 월성’ 발굴현장 개방행사는 어두운 밤에 펼쳐지는 월성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기획됐다.

주간에는 ▲ 월성의 숨겨진 보물찾기, 야간에는 불국사에 대한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낸 ▲ 그림자 인형극 ‘불국사(별이 된 소년)’가 펼쳐진다. 또한, 월성에 대한 전문 해설을 들으며 유물을 직접 발굴하고 만질 수 있는 ▲ 나도 고고학자 체험, 손 글씨를 써보는 ▲ 야광 캘리그라피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행사 현장에서는 월성찻집을 운영하여 고즈넉한 월성의 가을 밤 풍경을 따듯한 차를 마시며 감상할 수도 있다. 오는 10월 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9시,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열리며, 경주와 월성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경주 월성 석빙고 앞 발굴조사 현장에서 받으며, 그림자 인형극은 전자우편(wolseong11@naver.com, 선착순 마감)으로 사전 신청한 분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문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85).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