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일자리 상황실 가동...집무실에 상황판 설치
경주시, 일자리 상황실 가동...집무실에 상황판 설치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10.0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4일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상황판 앞에서 고용동향과 일자리 실적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이 4일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상황판 앞에서 고용동향과 일자리 실적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경주시가 지역 고용현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고용부진의 원인 파악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장이 직접 총괄하는 일자리 상황실을 본격 가동한다.

시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시정 제1목표를 ‘301경제살리氣’ 즉 30만 경제문화도시,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에 두고, 일자리 상황실과 일자리 종합정보망을 구축 운영하는 일자리 창출 및 지원 업무의 효율적 수행에 모든 시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일에는 시장이 직접 일자리 추진상황을 관리하면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이 추진할 수 있도록 시장 집무실에 고용동향과 일자리 실적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일자리 상황판 키오스크를 설치했다.

일자리 상황판은 전국 대비 경주시 고용률과 실업률, 취업자수, 경제활동참가율 등 4개 고용동향 항목과 기업, 사회적경제, 창업, 도시재생, 관광, 농업분야별 좋은 일자리 현황, 공공 및 민간부문별 일자리 창출 총괄, 기타 일자리 당면사항 등 7개 항목으로 일자리의 양과 질을 함께 가늠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좋은 일자리 창출과 관련 시장 직속 일자리상황실 외에도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워크넷 개소를 통해 구인·구직, 직업뉴스, 교육정보 등 다양한 일자리 정보와 지역특색을 반영한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 일자리를 실시간 제공하는 경주시일자리종합정보마당 구축을 완료해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기반을 조성했다.

또한 청년 창업지원 플랫폼 구축 및 창업몰, 창작 스튜디오 조성, 전국 최고 수준의 투자유치 인센티브 제공,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조례 제정 등을 공약사업으로 확정하고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 나가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일자리 상황판을 통해 일자리 추진 상황을 수시로 직접 점검하고 면밀히 챙기겠다”며 “정부의 정책 기조는 물론 지역특색에 맞는 일자리를 창출해 시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모든 행정력을 일자리 마련에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