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문화재청 공모사업 5개 전부문 선정..7개 사업 국비지원받아 시행
경주시, 문화재청 공모사업 5개 전부문 선정..7개 사업 국비지원받아 시행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10.0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화재 야행 행사모습
경주문화재 야행 행사모습

경주시가 지난 7월 문화재청에서 실시한 2019년 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 응모, 5개 전 부문에 선정됐다.

공모사업은 ‘문화재 문턱은 낮게’, ‘프로그램 품격은 높게’, ‘국민 행복은 크게’라는 전략으로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고, 문화콘텐츠로 새롭게 창조하여 국민과 함께하는 살아있는 역사교육장 및 프로그램형 문화재 관광상품 개발로 문화재의 융복합적 활용을 통한 사회 문화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주시는 문화재 야행,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생생문화재 사업,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등 5개 전 부문에 7건의 사업이 선정됐다.

‘경주문화재 야행’은 셔블 밝긔 다래 밤드리 노닐다!라는 부제로 지난 2016년 제1회 때부터 4년 연속 선정됐다.

향교‧서원 문화재(지정 및 등록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지역의 인적 물적 자원과 결합하여 인문정신 함양, 교육, 공연, 체험, 관광자원 등으로 창출한 문화재 향유 프로그램인 향교‧서원 활용사업에는 경주향교를 대상으로 한 ‘경주향교의 선비 樂, 유교 樂 ’이, ‘서원 네비게이션 타고 떠나는 시간, 공간, 인성 여행’이 옥산서원과 서악서원을 대상으로 펼쳐진다.

생생문화재 사업부문에는 태종무열왕릉과 진흥왕릉 등을 대상으로 한 ‘21C 글로벌 리더양성 新화랑 풍류체험’과 한국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대표하는 최부자 고택의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가 선정됐다.

사찰이 보유한 문화재와 역사문화자원 등을 활용한 문화재 해설 및 강의, 체험, 공연 등 산사 문화재 향유 프로그램인 전통산사문화재 부문에는 경주 남산 칠불암을 대상으로 한 ‘경주 남산 5감(感)힐링체험’이 선정 돼 남산이 품고 있는 고유의 이야기를 담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유산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정체성 강화 및 국민의 창의, 인성 함양과 문화유산 애호의식 고취를 위한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에는 사진, 애니메이션 영상을 활용한 교실수업과 역사현장 탐방을 통한 살아있는 교육 프로그램인 ‘문화유산방문교육’이 선정 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