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환경연, "월성원전 산사태 고위험"...민관합동조사 대책 요구
경주환경연, "월성원전 산사태 고위험"...민관합동조사 대책 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0.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이 월성원전의 산사태 위험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안전점검과 대책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조사를 요구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30일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월성원전의 대책을 촉구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이 월성원전의 산사태위험 가능성을 경고한 근거는 경주시가 지난 6월29일 공고한 2018년 경주시산사태취약지역 지정고시다.

경주시청 홈페이지 2018 산사태취약지역 지정고시 보기-클릭하세요.

산사태 발생 지점에서 월성원전 축선에 있는 ‘산사태취약지역’ 12곳. 검정색은 10월 6일 산사태 지점,  빨강색은 월성 인근 산사태취약지역. 사진=경주환경운동연합
산사태 발생 지점에서 월성원전 축선에 있는 ‘산사태취약지역’ 12곳. 검정색은 10월 6일 산사태 지점, 빨강색은 월성 인근 산사태취약지역. 사진=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시가 산사태취약지역으로 공고한 30개 지역가운데 12개 지역이 월성원전 반경 6㎞내에 있는데, 이들 지역은 지난 태풍콩레이때 산사태로 도로가 붕괴된 곳과 연결축선에 놓여 있으며, 이는 월성원전 배후 사면이 산사태 위험성을 안고 있다는 것이 경주환경운동연합의 주장이다.

경주환경연은 2015년 월성1호기 스트레스테스트검증보고서에서도 월성원전 배후사면의 안전성 취약을 지적했다고 주장했다.
검증보고서는 “월성원전 배후 사면은 시공 후 상당 기간이 경과하였고, 설계 시 사면붕괴 저감설비의 기한이 종료되었으므로 지진과 강우에 의한 복합 재난 시 산사태와 토석류 발생에 대한 안정성과 저감설비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는 것.
또한 검증보고서는 배후 사면의 안정성 분석을 실시한 자료들이 없다고 덧붙이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월성원전 배후 사면이 붕괴하면 이곳을 지나는 송전탑이 함께 붕괴하고, 그렇게 되면 원자로 냉각을 위한 소외전력 상실로 후쿠시마원전 참사와 같은 초대형 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민관합동 조사를 통해 투명한 안전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