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민원실서 폭행...대민창구 공직자 안전대책 시급
시청 민원실서 폭행...대민창구 공직자 안전대책 시급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1.0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 민원실에서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민원인이 공무원을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5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께 경주시청에서 민원인 A씨(60)가 윤모 시민소통팀장을 폭행했다. 윤모 팀장은 손과 팔등 신체일부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소통담당관실 책상위 컴퓨터와 화분 등 기물도 일부 파손했다.
경주경찰서는 이날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대민창구 공직자 안전강화 대책 시급

5일 A씨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돼 연행된 직후 시청업무용 컴퓨터가 바닥에 내팽개쳐저 있다
5일 A씨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돼 연행된 직후 시청업무용 컴퓨터가 바닥에 내팽개쳐저 있다

일선 공무원들이 민원인들의 폭행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하는 대민창구 공직자 안전강화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지난 8월 봉화군에서 공무원 2명이 주민의 총기난사로 사망한 것을 기점으로 일부 시군에서 안전강화대책이 마련되고 있는 반면 경주시는 제자리 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경주시의 경우 지난 7월25일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회의에 참가한 주민대표 B씨가 공무원을 폭행한 직후 경주시공무원 노조가 성명을 내고 대책마련을 촉구하기도 했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경주시공무원노조는  "일선 현장에서 대민업무를 수행하는 모든 공무원은 항상 언어·신체적 폭력에 무방비하게 노출돼 있다“며 “사건발생시 신속한 출동이 가능한 시스템, 피해 우려부서에 대한 CCTV설치 등 보호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었다.

경주시의 경우  읍면동 사회복지관련 전담창구의 경우 파출소와 연계되는 안전벨을 설치하고 비상상황 발생시 연계되도록 돼 있으며, 본청 교통행정과, 복지정책과 민원실등 민원인 출입이 많은 일부 사무실에 CCTV가 설치돼 있는 것이 고작이다.

경주시에서도 폭언및 폭행사건이 빈발하면서 일부 민원실근무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민원실에 청원경찰 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전에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하는 것 처럼 청원경찰을 배치할 경우 민원인들의 폭력을 어느정도 예방하는 효과를 거둘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취임직후부터 민원실 청원경찰 배치를 검토하기도 했지만, 수당감소등 청원경찰의 근무조건 열악등의 이유로 배치가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청 청원경찰은 정원34명에 현재 34명이 근무하고 있지만, 동천동 시본청 청사 방호에 배치된 인력은 없다. 

현재 경주시청 민원실에는 여성 자원봉사자들이 안내를 전담하고 있으며, 시본청 현관 출입문에는 청소용역업체 소속 여성직원 1명이 안내를 전담하고 있어 민원인들의 돌발 행동에는 매우 취약한 상황이다.
이와관련해 경주시 관계자는 “민원실에 청원경찰을 배치하는 계획을 갖고는 있지만, 아직 배치는 확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기 용인시 안전대책 '참고 해 볼만'

한편 봉화군  총기난사 사건이후 일부 시군은 종합안전대책마련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용인시의 추진사례는 경주시에 참고할 만한 사례로 보인다.

경기 용인시는 지난 8월부터 산하 31개 읍·면·동과 3개 구청 사회복지과에 보안요원을 배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완전히 개방돼 있어 민원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었던 민원실의 직원 사무 전용 구간은 개방감은 유지하면서 접근은 차단할 수 있도록 강화유리로 된 안전문을 설치하며, 업무 특성상 민원인과 수시로 상담을 진행해야 하는 3개 구청 복지상담실에는 상담실마다 고화질 CCTV와 실시간 작동하는 모니터가 설치되며, 돌발사태 시 대피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광폭의 상담 탁자를 배치하고 비상출입문도 설치하는 등 보안을 위한 시설들을 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