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학술대회, 16일 오후6시30분부터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학술대회, 16일 오후6시30분부터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1.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경내에 있는 경주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청와대 경내에 있는 경주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청와대 불상(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보물 제1977호)의 조속한 경주 반환을 위한 혜문스님 초청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 학술대회가 16일 오후 6시30분 평생학습가족관 2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난 7일 경주시와 시의회,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가 청와대 석불좌상의 반환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어진 첫 공식행사다.

제1주제로 서울 소재 문화재제자리찾기 대표인 혜문스님이 ‘빼앗긴 문화재를 말하다’를 주제로, 미국으로부터 대한제국 옥새를 반환받은 경위를 생생하게 증언할 예정이다.

제2주제로는 경주문화재제자치찾기 시민운동본부 박임관 학술위원장( 경주학연구원장)이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에 대하여’란 주제로 청와대 석불좌상의 경주반환의 당위성을 설명한다.

시민운동본부에서는 주제 발표와 토론 후 반환촉구 선언문을 채택하고, 참가자 및 시민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와 문화재청을 방문해 청와대 석불좌상의 연내 경주 반환을 요구할 계획이다.

학술대회 식전행사로는 (사)국외문화재연구원에서 제공하는 문화재제자리찾기 다큐멘터리를 상영하고, 축하공연으로 경주문화유산활용연구원에서 창작무 ‘환지본처’(還至本處, 본래의 자리로 되돌아간다)를 열연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