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자력본부,전복치패 19만미 방류 지원
월성원자력본부,전복치패 19만미 방류 지원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11.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복치패를 방류하는 모습.
전복치패를 방류하는 모습.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 (본부장 박양기)가 22일 어촌계장협의회(회장 김상완)와 함께 원전 주변 16개 어촌계의 공동어장에 약 19만미(1.5억원 상당)의 전복치패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 10월 18일 약 24만미(2억원 상당)의 전복치패 방류에 이은 두 번째 행사로 월성원자력본부는 2015년부터 매년 약 2억원 상당의 전복치폐를 월성원전 인근해역에 지속적으로 방류하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는 전복치폐 외에도, 발전소 운영으로 발생되는 온배수를 활용하여 참돔, 돌돔, 우럭, 넙치, 전복 등 7개 어종을 본부 내 양식장에서 키워 인근 바다에 방류함으로써 지역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전복치폐는 다른 유행성 어류에 비해 대부분 인근바다에 정착하여 성어가 된 이후 수확할 가능성이 높은 어종으로 지역어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어종이다.

박양기 월성원자력본부장은“이번에 방류한 전복(치패)이 건강하게 잘 자라 동경주 어촌계 어업인들의 소득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