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한해동안 4천만명 경주 방문 5400억원 소비...빅테이터 분석결과
2017년 한해동안 4천만명 경주 방문 5400억원 소비...빅테이터 분석결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1.2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유동인구 빅데이터 분석용역 중간보고회 모습.
경주시 유동인구 빅데이터 분석용역 중간보고회 모습.

지난해 1년동안 4천만명의 유동인구가 경주를 찾아 5400여억원을 소비했으며, 올해에도 비슷한 수의 유동인구가 방문 및 소비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같은 결과는 경주시의뢰로 경주시 유동인구 빅데이터 분석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의 분석에 나타난 것이다.

경주시는 지역 관광 및 경제 활성화 관련 정책 추진의 기초정책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9월 신․구 관광명소로 대표되는 동부사적지와 황리단길을 비롯해 주요 축제인 벛꽃축제와 화랑대기 기간 전체 유동인구 유입현황 및 행태 분석, 2017년과 2018년의 시 전체 유동인구 유입현황 등 크게 3가지 내용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의뢰했다.

23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주시 유동인구 빅데이터 분석 용역’의 중간 점검을 위한 보고회에 보고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1년동안 대표 관광명소인 동부사적지에는 91만명, 황리단길에는 50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황리단길은 올해 9월 기준으로 69만명이 찾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월평균 85% 가량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벚꽃축제 기간인 4월과 화랑대기축구대회 기간인 8월에는 유동인구의 수가 특별히 증가해 경주시 대표축제의 효과를 입증했으며, 화랑대기 기간인 8월에는 월별 소비지출이 600억원 정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주를 찾는 유동인구의 유형을 들여다보면 여성(44.3%)보다는 남성(55.7%), 20대~50대의 가족단위 방문객(80.4%)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방문 내국인의 40% 정도가 1일 이상 경주에 체류하고, 4월~5월, 7월~8월, 10월에 유동인구의 수가 늘어나고 동절기인 11월~3월에는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는 KT통신사 LTE 시그널 데이터를 활용한 위치 정보와 BC카드 소비데이터와 SNS 자료가 활용됐으며, 좀 더 자세한 분석이 이뤄질 최종 보고회에서는 분석결과에 따른 정책방향이 제시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처음 이루어진 빅데이터 분석결과, 그동안 해오던 방식의 통계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빅데이터 분석이 행정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관광분야에 중점을 둔 이번 분석을 시작으로 교통, 산업, 경제, 생활환경 등 행정 전반에 걸쳐 빅데이터 분석을 확대 적용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