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대기측정소 3개 설치 방침
경주시, 대기측정소 3개 설치 방침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11.2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건동에 있는 대기오염 측정시설.
성건동에 있는 대기오염 측정시설.

경주시가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대기상황을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대기오염 측정망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경주시는 올해 기존 운영중인 성건동 지역 대기오염측정망에 초미세먼지측정기를 확충한데 이어 내년에는 지역 대표성이 높고, 주민 요청이 많은 안강읍, 외동읍, 보문단지 등 3개 장소에 도시대기측정소를 신설하기로 했다.

내년도 국비보조사업 예산 6억원을 확보해 내년 4월까지 위치 선정과 적합성 평가를 완료하고 10월 경 측정망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설되는 도시대기측정망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등 대기오염물질 6개 항목과 풍향과 풍속 등 기상인자를 24시간 실시간 자동 측정하며, 측정데이터는 인터넷과 앱으로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