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범시민대책위, 탈원전 경주피해대책 수립 요구...결의문 적정여부 등 일부 논란도
원전범시민대책위, 탈원전 경주피해대책 수립 요구...결의문 적정여부 등 일부 논란도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2.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들이 6일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들이 6일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가 6일 오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탈원전에 따른 경주지역 피해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발표한 결의문에서 정부와 한수원을 향해 월성1호기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황폐화를 막을 대체사업 강구, 월성원전내 고준위방폐물의 보관료 지불 및 반출, 방폐장유치지역지원사업의 조속한 이행등을 요구했다.

남홍 위원장은 “오늘 발표한 결의문은 국회,청와대, 안업통상부, 원자력안전위원회등에 발송 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다른 경주시민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고 대책수립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원전관련 전문가, 언론계와 시민단체, 경북도 및 경주시의회 의원등 29명으로 발족했다.

정부의 원자력발전 정책에 대해 범시민차원에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 탈원전정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등을 자문 및 정책제안하는 기구로 출범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오전9시30분부터 열린 범시민대책위 제2차 회의에서는 자문기구인 대책위의 결의문 발표 적정성, 결의문 내용의 정확성등을 두고 일부 위원들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대책위 출범사실을 알리고 정부요로에 탈원전 정책 및 월성1호기 폐쇄에 따른 경주지역의 예상되는 문제점등을 조속히 알릴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면서 기자회견 및 결의문 발표가 성사됐다.
방폐물 반입 전면중단 등 당초 결의문에 포함됐던 일부 요구는 이견이 표출돼 기자회견 직전 삭제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