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일본 교토부, 교토시 경주~교토 뱃길연결 조성에 적극 동참의사 밝혀"
경주시, "일본 교토부, 교토시 경주~교토 뱃길연결 조성에 적극 동참의사 밝혀"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12.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병길 시의회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이 17일 카도가와 교토시장과 경주-교토 뱃길연결사업 추진과 교류활성화에 합의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윤병길 시의회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이 17일 카도가와 교토시장과 경주-교토 뱃길연결사업 추진과 교류활성화에 합의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일 양국의 천년고도를 뱃길로 잇는 ‘경주-교토 천년고도 뱃길연결 조성사업’에 일본 교토부 지사와 교토시장이 적극적인 동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회 의장,한일의원연맹 한국 측 간사를 맡고 있는 김석기 국회의원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일정으로 경주-교토 뱃길연결 사업과 관련 교토 지방정부와 사전 협의를 논의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중이다.

18일 경주시에 따르면 주 시장 일행은 16일 도쿄를 방문해 김석기 의원의 주선으로 일본 정치계 거물급 인사인 니카이 토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의 삼남이자 유력 후계자인 니카이 노부야스(二階伸康) 비서관과 일․한친선협회 회장이자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씨를 만나 경주-교토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일본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했다.

17일에는 니시와키 타카토시(西脇 隆俊) 교토부 지사와 면담을 갖고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 당위성을 설파했다.
니시와키 지사는 천년고도 뱃길을 통해 양국의 교류가 활성화 되면 한·일 우호관계 증진으로 이어지는 만큼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주 시장 일행은 교토시청을 찾아 카도가와 다이사쿠(門川 大作) 교토시장과 경주-교토 천년고도 뱃길연결 사업 추진과 함께 두 도시의 문화·관광·교육 분야의 교류를 활성화 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일본의 천년고도이며 대표적인 역사문화관광도시인 교토시는 17개의 사원, 신사, 성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으며, 연간 국내외 관광객 550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곳으로, 영향력이 큰 미국 여행 잡지 트래블&레져의 독자 앙케이트에서 세계 제일의 인기관광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대한민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천년고도인 경주시와 교토시가 뱃길로 이어져 활발한 인적·물적 교류를 통해 두 도시의 관광객 증대로 이어지길 바라며, 한일 양국의 우호발전을 위한 미래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