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성폐기물 반입 반발확산...주민들은 항의집회 시의회는 중단촉구 결의문 채택키로
방사성폐기물 반입 반발확산...주민들은 항의집회 시의회는 중단촉구 결의문 채택키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2.2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19일 대전시 유성구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보관중이던 방사성동위원소(RI) 폐기물 125드럼을 경주방폐장으로 반입하는 등 경주시 원전· 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이하 경주시민간환경감시위원회.위원장 주낙영 경주시장) 의 거듭된 요구를 외면하는데 대한 경주지역 사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본지 19일 단독보도-환경공단, 반입중지 요구 외면에 항의집회 계획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들이 20일 회의를 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들이 20일 회의를 하고 있다.

경주시 양북면 주민들은 21일 경주방폐장 입구(코라드청정누리공원입구)에서 항의집회를 열기로 했으며, 경주시의회는 21일방폐물 반입·처분 중지 및 민관합동 조사단 구성 촉구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했다.

양북면 주민들은 21일 ‘원전시설 최인접지역 안전 및 피해대책 요구대회’를 연다. 주민 100여명이 참석해 환경공단측의 추가반입 및 처분중단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경주시의회도 한국원자력안전연구원에서 반입한 폐기물의 부실검증, 해수유입등 방폐장관련 현안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다.
시의회원전특위(위원장 이동협)는 20일 위원회 회의를 열고 “원자력환경공단이 경주시민들을 철저히 무시하는데 대한 강경대응이 필요하다”며 결의문을 채택을 의결했다.
결의문은 21일 본회의장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이날 원전특위 회의에서는 지난 7월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반입한 폐기물 2600드럼 가운데 측정오류를 인식하지 못하고 3개 동굴처분장의 사일로에 이미 처분한 1834개의 폐기물 드럼에 대한 재점검도 요구하기로 했다.

경주시민간횐경감시위원회가 19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보낸 공문에서 요구한 △ 반입 및 처분중지 △민관합동조사 요구보다 더욱 강경한 요구를 결의문에 포함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환경공단 방폐물 반입에 시의회,  주민 '격앙'

사진은 지난 4월25일 양남면 주민들이 한수원 본사앞에서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건설을 반대하며 시위를 하는 모습.
사진은 지난 4월25일 양남면 주민들이 한수원 본사앞에서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건설을 반대하며 시위를 하는 모습.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경주시 민간환경감시위원회가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지난 7월 경주방폐장으로 보낸 폐기물의 종류 및 측정오류와 관련, 11월8일 방사성 폐기물 반입 및 처분중지 요청 공문을 발송한데 이어 11월 20일 이를 언론에 공개하자 '반입 및 처분작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그러나 19일 대전시 유성구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보관중이던 방사성동위원소(RI) 폐기물 125드럼을 반입한데 이어 22일에는 울진에서 1000드럼, 26일부터는 월성원전에서 503드럼을 반입할 예정이어서 경주시민간환경감시위원회는 물론 인근지역 주민, 경주시의회의 반발등으로 더욱 확산되는 추세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경주방폐장 동굴식 처분장 6개 사일로 가운데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반입한 폐기물 처분과 무관한 나머지 3개 사일로에 대한 처분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방사능데이터 분석오류와 관련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검사는 12월까지이지만, 이 문제가 종료될때까지 모든 처분사업을 중단하면 앞으로 최소 반년이상 처분이 중지되는 일이 발생하고 이렇게 되면 올해내에 반입하기로 계획된 나머지 방폐물의 반입중단 등 경주방폐장 운영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