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공직부패 척결위해 감사관 외부 전문가 공채추진
경주시, 공직부패 척결위해 감사관 외부 전문가 공채추진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1.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공직사회 내부에 대한 감사를 전담하는 감사관을 외부전문가로 공개 채용을 추진한다.
시정 감시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외부인사들로 시민감사관을 위촉· 운영하기로 한데 이어 올한해 공직사회 청렴도 향상을 위한 고강도 대책이 가시화 되고 있다.

7일 기자간담회를 주낙영 경주시장.
7일 기자간담회를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시장은 7일 오전11시 경주시청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갖고 ”고강도청렴대책 추진을 위해 지금까지 내부 직원으로 보임해 왔던 감사관을 외부 전문가에 개방해 채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시민감사관제 실시로 공직 부조리와 부패를 미연에 방지해 시민 누구나 평등하게 대우받을 권리 보장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주 시장은 “올 한해를 청렴 실천을 통한 시정신뢰 회복의 원년으로, 시정신뢰 회복과 청렴도 제고를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은 구상을 공식적으로 천명했다.

또한 “공직자부패 및 신고를 시장에 곧바로 보고 할수 있는 ‘시장직속 청렴콜’을 신설하고, 제보된 사항에 대해서는 시장이 직접 엄중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청렴도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 및 의식개선 방향도 밝혔다.

주 시장은 “팀장급 이상 전간부에 대해서는 개인별 청렴도조사결과를 인사에 반영하고, 인허가부서 2년이상 근무자는 1월 정기인사에서 전원 교체하며, 업무추진비, 운영비등 특정감사 실시, 청렴의무 위반자 고강도 패널티 적용, 부서별 환경에 맞는 청렴실천운동 전개, 국민권익위원회 청렴 컨설팅, 익명신고시스템 활성화 등 특단의 청렴도 향상 종합대책과 전방위적인 청렴실천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경주시는 지난 12월 변호사, 건축사등 전문가등을 시민감사관으로 위촉, 운영할수 있는 ‘시민감사관 운영’조례를 제정한바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