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2실, 월지관(안압지관) 새 단장...전시환경 개선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2실, 월지관(안압지관) 새 단장...전시환경 개선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1.11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지관 전시모습
월지관 전시모습

전시환경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신라역사관 2실을 전면 개편했던 국립경주박물관이 진열장 설치를 위해 휴관했던 월지관(안압지관)을 11일 다시 열었다. 노후화된 전시시설을 전면 교체하고 지진에 대비한 안전대책을 더욱 강화했다고 한다.

국립경주박물관에 따르면 가장 달라진 점은 전시 감상이 편안해졌다는 것이다. 신라역사관 2실과 월지관(안압지관)에 설치된 면진진열장에는 전면 저반사 유리(가시광선 투사율 99% 수준)를 채택했다.

기존에 썼던 일반 유리나 저철분 유리의 경우 가시광선 투과율(두께 1㎝ 기준)이 각각 88%, 91%인데 비해 저반사 유리는 98~99%에 가까워 빛에 의한 어른거림이나 거울과 같은 반사현상이 거의 없다.

조명도 전면 교체해 문화재 감상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면진시스템을 도입해 지진에 대비한 문화재와 관람객의 안전 대책도 대폭 강화했다.

신라역사관 2실 전시관.
신라역사관 2실 전시관.

지난 12월 새롭게 문을 연 공간구성뿐만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한층 더 충실하게 꾸며졌다. 금관총, 황남대총, 천마총 등에서 출토된 2,119점(국보 4건, 보물 9건)의 전시품을 중심으로 마립간 시기의 신라능묘와 화려한 황금문화를 집중 조명하고, 실크로드를 통한 신라의 국제 교류네트워크를 보다 심도 있게 다루는 한편, 국립경주박물관 대표 문화재인 천마총 금관(국보 제188호)과 금제 허리띠(국보 제190호)를 위한 독립 공간을 만들어 관람객들이 전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또한 미디어박스를 활용한 도입부 영상, 신라무덤 분포를 정리한 맵핑 영상, 황금문화재들의 세부모습을 관찰할 수 있는 디지털돋보기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적극 활용하여 관람의 즐거움을 더하고 전시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2019년에도 전시환경 개선 사업은 계속된다. 올해는 신라의 건국과 성장을 다루고 있는 신라역사관 1실 개선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