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선관위, 조합장 입후보예정자 부부 검찰 고발
경주시선관위, 조합장 입후보예정자 부부 검찰 고발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2.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경주시선거관리위원회가 다음달  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 조합원에게 농산물 등을 제공한 혐의로 입후보예정자 A씨와 그 배우자 B씨를 13일 대구지방검찰청 경주지청에 고발했다.

경주시선관위에 따르면, 입후보예정자 A씨와 배우자 B씨는 지난 1월11일부터 2월2일 사이에 설 명절 및 조합원 생일 선물 명목으로 7명의 조합원 집을 방문해 자신들이 경작한 농산물 각 1박스(1만원상당)씩 총 7박스를 제공 한 혐의다. 
또 A씨는 조합원이나 그 가족의 병문안 시 자신의 명함과 함께 음료수 각 1박스(총 2만5000원상당)를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제35조에 따르면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은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기부행위를 할 수 없고, 제38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위해 선거인을 호별로 방문할 수 없다.

선관위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조합원 등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중대 선거범죄에 대한 단속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적발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고발조치하는 등 강력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