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청와대 불상 원위치 고증부터...경주시주도 학술조사 후 반환여부 결정
문화재청, 청와대 불상 원위치 고증부터...경주시주도 학술조사 후 반환여부 결정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2.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근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 대표가 지난달 28일 청와대 등에 탄원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불상의 원래 위치로 알려진 이거사터에서 고유제를 지내고 있다.
김윤근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 대표가 지난달 28일 청와대 등에 탄원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불상의 원래 위치로 알려진 이거사터에서 고유(告由)를 하고 있다.

문화재청이 경주시등이 반환을 요구하고 있는  청와대 석불좌상(보물 제1977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의 원위치로 알려진 이거사터에 대한 학술조사를 통해 대한 명확한 고증을 먼저 한 뒤 불상이전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화재청은 최근 경주시‧경주시의회‧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 3자로 구성된 청와대 석불 경주귀환을 위한 민관추진위원회가 지난달 29일 청와대 등에 제출한 경주반환 탄원서에 대해 회신 형식으로 이같은 사실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에 따르면 회신공문에서 문화재청은 “올해 경주시 주도로 이거사지 발굴 등 학술조사를 실시해 불상의 원위치로 추정되고 있는 이거사터에 대해 명확한 고증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고증이 이뤄지면 다양한 의견을 종합해 불상이전을 검토‧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또 “원 위치 확인 전, 임시이전은 고증이 확정되기 전 불확실한 상황에서의 이전, 이전 시 훼손 등이 우려된다”며 현 위치에 계속 보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문화재청이 이거사지 조사를 위한 용역비(국비)를 포함해 2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지난달 말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경주를 방문 했을 때 관계자들과 함께 도지동 이거사타 현장을 둘러본 것으로 확인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