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와 학술교류 협약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와 학술교류 협약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3.0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이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
사진 왼쪽이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와 일본 돗토리현(鳥取縣) 매장문화재센터(센터장 키타무라 쥰이치가 2월 28일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에서 문화유산 조사와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으로 고대 환경 복원 성과물 교류, 공동연구, 학술 정보 교환 등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 조사연구와 정비 활용 등에 관한 정보 교환, ▲ 연수 교류 등 직원 상호 방문, ▲ 공동 기획 연구 활동과 학술심포지엄 개최, ▲ 기타 학술정보와 간행물 교환, 자문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축적한 학술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조사·연구와 심포지엄 개최 등을 진행하여 그 성과를 국민들에게 널리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천 년 고도 경주를 중심으로 신라문화권 조사‧연구 중심기관으로, 현재 신라 궁성(월성․왕경지구), 신라 고분(쪽샘지구), 신라 사찰(사천왕사지‧황룡사‧분황사 등) 핵심 유적에 대한 조사‧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는 야요이시대(弥生時代, 기원전 10세기 ~ 기원후 3세기) 유적인 아오야카미지치(靑谷上寺地)․무키반다(妻木晩田) 유적 발굴조사를 20년 이상 실시하면서 야요이시대의 마을, 숲, 먹거리 등을 복원해나가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러한 유적의 조사․연구․정비의 과정이 유기적으로 진행된다는 점은 경주 월성 발굴조사와 그 주변 고환경 연구에 있어 시사점이 될 것으로 경주문화재연구소는 기대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