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강친환경토마토작목회, 동료회원 피해복구 한마음 지원
안강친환경토마토작목회, 동료회원 피해복구 한마음 지원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3.2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강 친환경토마토작목회(회장 이영춘) 회원들이 재배하우스 파손으로 어려움을 겪은 회원의 시설복구를 위해 한마음으로 힘을 모았다.

지난 21일 강동면 다산리 토마토 수막재배하우스(6동)가 농장주의 실수로 이중 하우스 파이프가 내려앉아 수확기에 있는 토마토를 출하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 소식을 들은 안강친환경토마토작목회 회원 부부 50여명이 힘을 모아 휘어진 하우스 파이프를 맨손으로 들어 올리며 긴급 복구를 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복구 작업은 오후 4시까지 토마토 수확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안강 지역은 경주 토마토의 50%가 생산되는 대표적인 토마토 재배지역으로 40여년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예전의 ‘안강 찰토마토’의 명성을 계속 이어 고품질 토마토를 생산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