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범시민대책위, 원전 방폐장 관련 약속이행 촉구 건의서 청와대등에 제출
원전범시민대책위, 원전 방폐장 관련 약속이행 촉구 건의서 청와대등에 제출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3.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홍위원장등이 청와대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남홍위원장등이 청와대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남홍위원장 등 일부 위원들이 25일 청와대, 국회,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정부의 원전·방폐장 관련 약속이행 촉구 건의서’를 제출했다.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포항 중앙상가 유세에서 약속한 원자력연구기관 등 국책기관을 반드시 설립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대책위가 거론한 문재인대통령의 약속은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인 2017년 5월5일 오후 3시30분부터 포항 중앙상가길에서 약 33분동안 연설하면서 “경주를 첨단 신재생 에너지 융복합타운으로 육성하고 벤처기업과 원자력연구기관을 유치하겠다”고 말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60%대를 기록하고 있는 방폐장유치지역지원사업이행률, 월성원전 1호기 폐쇄결정, 2016년까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건설등을 거론하면서 방폐장 유치 때 약속한 한수원 6개 협력업체(두산중공업·한국정수·한전기공·코센·한전KDN·한전전력기술)와 3개 공공기관(원자력교육원·방사선보건연구원 분원·방사선 활용 실증단지)의 이전 약속을 적극 실행하라”고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