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소재지출신 대학생 서울기숙사 차질...성동구청 용도변경 반대로 착공조차 못해
원전소재지출신 대학생 서울기숙사 차질...성동구청 용도변경 반대로 착공조차 못해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3.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를 비롯해 기장, 울주, 영광등 원전소재지역 출신 서울소재 지역 대학생들의 주거비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들지자체와 한수원, 교육부등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연합기숙사 건립이 성동구청 및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차질을 빚고 있다.

26일 경주시에 따르면 원전소재 지자체와 교육부, 한수원, 한국장학재단은 지난 2016년10월12일 당시 이준식 교육부총리,조석 한수원사장,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경대학생 기숙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본지 2016년 10월12일 보도 –원전소재 지자체 재경대학생 기숙사 건립http://www.gj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744

2016년 10월12일 이준석 당시 교육부총리, 조석 한수원사장, 원전소재지자체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2016년 10월12일 이준석 당시 교육부총리, 조석 한수원사장, 원전소재지자체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교육부가 국유지 약 6100㎡를 제공하고 원전소재 지자체 및 한수원이 건립비 400억원을 기부해 서울시 성동구 응봉동에 연면적 약 20000㎡ 규모의 연합기숙사를 건립한다는 내용이었다.

연합기숙사는 500실을 갖추고 원전소재 지자체 대학생 500명과 타지역 대학생 500명등 1000명을 수용하는 계획이었다.

당시 교육부가 제공한 부지는 서울시 성동구 응봉동 4-2번지 일원 행당도시개발사업부지였다.

문제는 이곳 부지에 대해 성동구청이 자족기능시설로 지정한 곳이라는 점이다.
성동구청은 개발사업이 준공된 이후 2년이 경과돼야 기숙사 건립이 가능한 ‘공공주택(기숙사)용지’로 용도변경이 가능하다며 원전지자체와 한수원등의 도시개발계획변경요구에 대해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
인근 주민들도 자족기능시설 유지를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건립과 운영을 담당할 한국장학재단은 현상공모를 거쳐 지난해 3월 설계용역까지 시행해놓고도 1년이 지닌 현재까지 건물 착공을 하지 못하고 있다.

2019년 8월 완공하고 2020년 개관 예정이던 당초 계획도 크게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오규석 기장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이선호 울주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사진왼쪽부터)는 26일 제25차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에서 성동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사진=경주시제공
오규석 기장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이선호 울주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사진왼쪽부터)는 26일 제25차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에서 성동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사진=경주시제공

이렇게 되자 경주시등 원전소재 지자체들이 성동구청의 용도변경을 촉구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 등 원전소재 5개 지자체장들은 26일 울산에서 제25차 행정협의회를 열고, 서울시 및 성동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연합기숙사 건립과 운영을 담당할 한국장학재단 이정우 이사장도 2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성동구청의 용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정우 이사장은 “삽만 뜨면 되는데 그 중에 일부 원룸업자들이 반대를 하고 있고, 자기 사업에 지장을 준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 모양이에요”라면서 “대학생들의 주거 문제가 워낙 심각하니까 국가적인 사업이고 이것을 도와줘야 되는데, 성동구청의 용단이 빨리 내려지기를 바랍니다”라며 성동구청의 용도변경 허용을 촉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