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로드맵 수립
한수원, 원전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로드맵 수립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4.0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원전 안전성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1조7000억원 규모의 원전 설비투자를 진행하는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로드맵’을 수립했다. 
원전 중견·중소기업의 예측 가능한 사업운영을 위해 매년 1월 향후 10년간의 설비투자 계획을 한수원 전자상거래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지난 1월 경남, 경북, 호남 등 5개 지역에서 원전기업지원센터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해 원전 중견·중소기업의 경영 애로 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업체들이 원전 생태계 유지를 위해서는 가동원전에 대한 안전투자 확대와 예측 가능성 확보를 위한 장기투자 로드맵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요구한데 따른 것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설비투자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매년 향후 10년간 설비투자 계획을 공개함으로써 원전 관련 기업들의 사업 참여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여 원전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안정적인 기업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