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이건무 전국립중앙박물관장 초청 강연회...13일 오후1시부터
국립경주박물관, 이건무 전국립중앙박물관장 초청 강연회...13일 오후1시부터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4.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4월 13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 이건무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초청해‘뒷간 이야기’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특강은 배설의 공간인 뒷간에 대해 개념적, 역사적, 문화적으로 살펴본다. 대소변의 개념과 화장실의 용어에 대해 고찰하고, 고고학적으로 바라본 화장실을 통해 인류의 역사에서 어떻게 발생하였고 발전해 나갔는지 짚어본다. 이와 함께 서양 문화 속의 화장실에 관해서도 알아본다.

이건무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문화재청장과 용인대학교 문화재대학원 대학원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도광문화포럼의 대표로 지역 사회의 문화 융성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선사유물과 유적』(솔출판사, 2003), 『한국의 학술연구 고고학(남한의 선사시대)』(대한민국 학술원, 2002), 『청동기 문화』(대원사, 2000)등이 있다.

국립경주박물관 명사 초청 특강은 (사)경주박물관회의 지원으로 운영되며, 신라미술관 지하 1층 강당에서 일반 성인 누구나 사전신청 없이 들을 수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