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쥐노래미치어 6만마리 방류
경주시, 쥐노래미치어 6만마리 방류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4.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남획으로 감소된 어자원량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6만 마리를 10일 양남면 하서리 마을어장 내에 무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쥐노래미 치어는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지난해 11월 자연산 친어로부터 수정란을 확보해 올해 4월까지 연구소에서 직접 종자생산 한 것으로 전장 5~7cm, 체중 4g의 건강한 치어다.

쥐노래미는 연안 정착성 어종으로 인공 방류 시 연안어장에 자원조성 효과가 뛰어나고 저수온에 강해 경제성 신품종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경주시에서는 2017년도부터 관내 마을어장에 쥐노래미 무상방류를 실시해오고 있다.

경북 지역에서는 ‘고래치’로 더 잘 알려진 쥐노래미는 맛이 담백하고 가식부가 많아 횟감으로 각광 받는 고급 어종으로 강도다리와 넙치에 집중되어 있는 동해안 육상양식의 차세대 양식품종으로 전망이 밝아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류를 추진 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