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 기원...올해 경주지역 첫 모내기
풍년 기원...올해 경주지역 첫 모내기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4.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의 올해 첫 모내기가 16일 남산들에서 특수미쌀작목반 회원인 안영석씨 농가의 약 4000㎡ 논에서 실시됐다. 지역의 첫 모내기 품종은 조평벼로 지난달 못자리를 한지 한 달만이다.이번 모내기 품종인 조평벼는 특수미쌀작목반 회원농가(25호)와 경주농협간 계약 재배를 통해 전량 수매하며, 매년 8월말에 조기 수확해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지난해에는 800톤(쌀570톤)을 생산해 경주농협을 통해 ‘이사금쌀’로 전국 하나로마트와 대형유통업체에 출하했고, 햅쌀 조기 출하로 일반 쌀 보다 20∼30%정도 높은 가격을 받아오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경주시의 올해 첫 모내기가 16일 남산들에서 특수미쌀작목반 회원인 안영석씨 농가의 약 4000㎡ 논에서 실시됐다. 지역의 첫 모내기 품종은 조평벼로 지난달 못자리를 한지 한 달만이다.이번 모내기 품종인 조평벼는 특수미쌀작목반 회원농가(25호)와 경주농협간 계약 재배를 통해 전량 수매하며, 매년 8월말에 조기 수확해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지난해에는 800톤(쌀570톤)을 생산해 경주농협을 통해 ‘이사금쌀’로 전국 하나로마트와 대형유통업체에 출하했고, 햅쌀 조기 출하로 일반 쌀 보다 20∼30%정도 높은 가격을 받아오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