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벼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 확대
경주시, 벼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 확대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5.0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다음달 28일까지 지역농협에서 벼 재해보험 가입신청을 받는다.

자연재해로부터 벼 생산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농가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부담 완화를 위해 보험료 지원을 확대한다.

경주시는 올해 사업비 9억5000만원을 들여 당초 20%였던 농가의 보험료 자부담 비율을 15%로 대폭 낮추고 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벼’ 재해보험은 태풍, 우박, 집중호우를 비롯한 다양한 자연재해와 새나 짐승으로부터의 조수해, 화재로 인한 피해 등을 보장하며, 재해로 인한 이앙불능 피해 보장 특약은 5월 10일까지 가입신청을 해야 한다.

올해 ‘벼’ 재해보험의 주요 변경사항을 보면 병해충 세균성벼알마름병을 추가해 총 7종의 병해충 피해를 보장하고, 식용 벼뿐만 아니라 사료용 벼도 가입할 수 있다.

보험가입을 희망하는 농가는 지역 농협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경주시는 지난해의 경우 799농가(865ha)가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했으며, 재해로 피해 입은 183농가에 약 15억 8800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돼 농가 경영안정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