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공공건축물의 품격을 높일 총괄건축가 위촉
경주시, 공공건축물의 품격을 높일 총괄건축가 위촉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6.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시장이 18일 이대준 한동대 교수를 경주시 총괄건축가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주낙영 시장이 18일 이대준 한동대 교수를 경주시 총괄건축가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경주시가 공공건축물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해 쾌적하고 사용하기 편리한 시설물 건립 추진을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하고  18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한동대학교 공간환경시스템공학부 이대준교수를 총괄건축가로 위촉하며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위촉된 이대준 교수는 세계적인 건축가인 마키 후미코의 제자로 포항 테라노바 제안자 겸 총괄디렉터, 포항의 동빈내항⋅포항 중앙상가 실개천 프로젝트 등에 참여한 건축가로 경주의 역사적 배경 속에서 역사도시와 터(LOCUS)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더 경주 디자인 포럼’을 2019년 2월 개최한 바 있는 경주시 건축문화에 폭넓은 이해와 역량을 갖춘 건축가로 알려져 있다.

총괄건축가는 주1회 이상 근무하면서 경주시의 공간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1억 원 이상의 건축행위가 수반되는 공공시설사업에 대해 계획, 설계, 시공, 운영관리의 종합적인 자문을 담당하고, 민간건축물의 경우에도 건축주가 원할 경우 디자인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도시경관 개선과 공공시설물의 미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는 그동안 공공건축의 경우 행정절차 위주로 진행해 오던 공공시설사업에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기 위해 지난단 29일 ‘경주시 총괄건축가 운영 규정’을 제정했으며, 앞으로 공공건축가인 분야별전문가 4명을 추가 임명할 게획이다. 이를 통해 공공시설물 건립에 민간전문가의 참여로 역사도시 품격에 어울리는 공공시설물 건립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청내 관련부서는 기획·설계·시공 등 단계별로 건립계획서를 건축과에 제출하고,  자문회의 개최 7일전까지 관련서류를 건축과 및 공공건축가에게 제출하도록 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