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4호기, 계획예방정비후 두번째 발전재개
월성4호기, 계획예방정비후 두번째 발전재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6.2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시된 부분이 월성4호기.
표시된 부분이 월성4호기.

21일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발전재개 4시간여만에 터빌발전기가 정지했던 월성원전 4호기가 21일 밤10시 정상운전 출력에 도달했다.

23일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에 따르면 증기발생기 고수위로 터빈정지 됐던 월성 4호기는 정지 유발 원인인 주급수펌프 출구 유량계에 대한 점검 및 교정을 마친 뒤 21일 밤 11시29분에 발전을 재개해 22일 밤10시 정상운전 출력에 도달했다.

월성원전본부에 따르면 이번 터빈정지 원인은 주급수펌프 출구유량계의 균압밸브가 완전히 닫히지 않아 발생했다.

주급수 펌프 출구 유량계는 증기발생기로 급수를 공급하는 펌프의 유량을 측정하는 계측기로, 당시 이 유량계가 정비원의 균압밸브 닫음조치 미흡으로 인해 잘못지시가 이뤄지면서 정지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