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오산, 익산, 천안, 춘천의 현대미술 한자리에
경주, 오산, 익산, 천안, 춘천의 현대미술 한자리에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7.0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주문화재단은 ‘경상도 경주, 경기도 오산, 전라도 익산, 충청도 천안, 강원도 춘천’ 작가 12명이 작품 50여 점을 통해 각 도시가 가진 다채로운 감각을 펼쳐 보이는 ‘2019 지역교류전: 도시5감’을 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에서 개최한다.

7월 15일 오후 5시 개막하는 이번 전시는 경주문화재단, 오산문화재단, 익산예술의전당, 천안문화재단, 춘천시문화재단 전시 기획자들이 만나 지역 간 예술적 교류를 통해 문화의 화합과 소통을 모색하기위해 마련됐다.

각 지역별로 2~3명을 선정했으며 경주 작가로는 김영진, 차규선, 최수환, 오산 작가로는 현희동, 김혜경, 익산 작가로는 육근병, 이승희, 신승엽, 천안 작가로는 유충목, 정치영, 춘천 작가로는 김대영, 정해민, 모두 12명이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는 ‘2019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공모에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을 받아 국비로 진행된다.

경주문화재단은 2015년부터 매년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공모에 선정됐으며 2018년 사업 평가에서는 광복 73주년을 기념하여 기획한 ‘전쟁과 가족’이 최고점 90.4점을 받아 전국 41곳 문예회관 중 1위를 차지했다.

전시는 8월 28일까지 진행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은 저녁 8시까지 연장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지난 6월 익산에서 시작한 전시는 경주, 오산, 천안을 거쳐 올해 12월 마지막 종착지인 춘천에서 막을 내린다. (문의 054-748-7725~6)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