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경북최초 일본제품 불매운동 선언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경북최초 일본제품 불매운동 선언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7.0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겨레하나 등 경주지역 시민‧정당‧사회단체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했다.
경북도내에서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제품 불매선언운동을 선언한 것은 경주가 처음이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일부터 한국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요한 핵심 3가지 품목의 수출을 규제했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리지스트 등 3개 품목을 포괄수출 허가제도 대상에서 제외하는 조치다.

일본은 그동안 첨단 부품을 수출할 때 수출허가 신청을 면제해왔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국내 반도체 업계는 해당 소재를 수입할 때마다 일본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경주겨레하나, 경주시민총회, 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학부모연대, 더불어민주당 더민주적인당원협의회, 민중당경주시지역위원회 등 경주지역 11개 시민‧정당‧사회단체는 9일 오전 11시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하고, 경제보복조치 즉각 중단,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에 대한 직접적인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동영상보기 - https://youtu.be/OXB2U_q4qOE

경주지역 11개 시민,정당,사회단체 대표들이 성명서 발표후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주지역 11개 시민,정당,사회단체 대표들이 성명서 발표후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명] 일본 아베정권의 비열한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경북지역 최초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시작을 선포한다!

일본의 아베정권이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로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으며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아베정권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추가 보복조치 발동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우리 경주지역 제 정당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이자 민주시민으로서 일본 아베정권의 반인권적, 비도덕적이며 반평화적인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시작한다!

더 이상 불행한 일이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며 일본 아베정권은 지금 당장 경제보복 조치를 멈추고 위안부문제와 강제징용문제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피해배상을 할 것을 촉구한다!

경주시는 일본의 나라시, 오바미시,우사시, 닛코시와 자매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있다. 지난 일제식민치하의 아픔을 겪은 우리로서는 일본이 지난 잘못을 뉘우치고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한 우호관계로 발전하기를 기대하며 교류해왔다. 이런 우리 경주시의 노력이 허사가 되지 않길 진심으로 바란다.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우리는 일본 아베정권에 경고한다.

일제치하 36년간 우리나라와 민족에게 780여만명의 강제동원과 20만명에 달하는 위안부 성노예착취, 말과 글 문화마저 빼앗고 또 헤아릴 수 없을 만큼의 쌀과 식량, 자원의 수탈로 당신들의 배를 불리고 성장해왔다는 것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으며, 진심으로 일제의 만행을 용서할 시기를 아직도 기다리고 있다. 우리의 인내심은 무한하지 않으며 한계치까지 와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우리의 요구

1. 아베정권은 경제보복 조치와 추가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
1.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문제를 당사자에 직접적인 사죄와 배상으로 해결하라!
1. 일본의 평화헌법을 수호하고 군국주의 부활을 위한 행위를 즉각 멈추어라!
1.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시작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걸고 견결히 투쟁하겠다는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2019년 7월 9일

경주지역 제정당시민사회단체 일동(가나다순)

경주겨레하나/경주시민총회/경주평화연대(준)/경주학부모연대(준)/경주환경운동연합/노무현재단 경주모임더불어민주당 더민주적인 당원협의회/민주노총 경주지부/민중당경주시지역위원회/안강참소리시민모임/천도교한울연대 (이상 11개 단체)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