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청 직원 20명 블록체인 연구반 발족
경주시청 직원 20명 블록체인 연구반 발족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7.3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첫 회의모습.
30일 첫 회의모습.

경주시청 공무원들로 구성된 블로체인 연구반이 30일 발족했다.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블록체인 연구반은  20명을 모집해 블록체인 산업을 탐구하기 위해 발족했다.  

블록체인은 지속적으로 변경되는 데이터를 소규모 데이터 저장환경(블록)에 저장, 이를 체인형태로 연결하는 데이터 저장 기술로서 행정, 문화관광, 주민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블록체인 연구반은 5개월 간 한 달에 두 번의 강좌와 토론회를 갖는다.

블록체인 사업체 대표와 전문가를 초청해 블록체인 사업전략과 사업제안을 듣고 경상북도 블록체인 센터의 아카데미에 참석하는 등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블록체인 활용 현황을 파악함으로써 경주시의 다양한 정책에 새로운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4일 블록체인 기업 ㈜디유비유포(회장 박경찬)와 블록체인 연구 협약식을 갖고 시범사업으로 기업에서 자체개발한 블록체인 pos 단말기를 시청매점에 도입해 한 달 동안 시범운영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