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읍성 동문(東門)의 북편성벽 발굴조사...5일부터 7개월동안
경주 읍성 동문(東門)의 북편성벽 발굴조사...5일부터 7개월동안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8.0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읍성 발굴 대상지 전경
경주읍성 발굴 대상지 전경

문화재청과 경주시, 한국문화재재단은 5일부터 약 7개월 동안 경주 읍성 5구간(계림초등교의 동쪽, 길이 약 170m, 면적 5118㎡)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시행한다.
경주포커스 81 영상브리핑 보기-클릭

이번에 발굴하는 5구간은 읍성 동벽의 북쪽 끝 부분이며 북벽으로 연결된다. 읍성의 구간은 경주시의 ‘경주 읍성 정비 복원 기본계획(2009년)’에 따라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동 측 성벽 56m를 2구간으로 하고 그 남쪽을 1구간, 북쪽은 공사계획에 따라 3․4․5구간으로 구분했으며, 5구간과 연결된 경주 읍성의 동문인 향일문(向日門)과 성곽은 지난해 11월 경주시에서 복원․정비를 완료했다.

이번 발굴조사는 연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경주 읍성의 복원․정비를 위한 기초 학술자료 확보가 목적이다.
읍성 5구간 이전에는 3․4구간 및 동문지 우회도로 구간 발굴을 통해 그 조사 성과가 동문과 성곽의 복원에 활용됐다.
특히, 발굴조사를 진행해 문헌기록에서도 찾을 수 없었던 동문의 옹성 자리가 확인돼 복원됐다.

이번 경주 읍성 5구간 발굴에서는 3․4구간 발굴성과를 이어, 읍성의 잔존 양상 및 범위와 시기별 증․개축 과정 및 구조를 찾아 연구하고 읍성 복원을 위한 정확한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5구간의 동벽 쪽에는 지상으로 남아 있는 성벽 부분이 많은 편이며 현 지표 아래에 성벽의 아랫단과 그 기초 부분이 잘 남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를 맡은 한국문화재재단 조사연구3팀 박종섭 팀장은 “이번 학술발굴에서 동벽(東壁)에서 북벽(北壁)으로 이어지는 성우(城隅)의 존재와 범위, 특징 등 연결양상을 찾아 향후 북벽으로 이어지는 복원․정비의 기초자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발굴조사의 성과에 대해서는 시민들과 연구자들에게 현장설명회 등으로 공개하여 공유할 계획이며,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1차 복원 완료한 동성벽과 연결해 2020년부터 발굴구간에 대해 경주읍성 복원정비를 위한 실시 설계와 공사착수 할 예정이다.

고려부터 일제강점기까지 경주 읍성의 기록

경주읍성 도면구간.
경주읍성 도면구간.

사적 제96호인 경주 읍성의 최초 기록은 『고려사(高麗史)』「병지(兵志) 성보조(城保條)」에 현종(顯宗) 3년(1,012년)에 성을 쌓았다는 내용이며, 당시 흙으로 쌓았는지 돌로 쌓았는지는 언급이 없다. 그러나 동경잡기(東京雜記)에 고려 우왕(瑀王) 무오(戊午)년(1378년)에 석성(石城)으로 개축되었다는 기사로 보아 앞의 현종 때는 토성(土城)으로 판단되며, 실제 경주 읍성 3․4구간 발굴조사에서 처음 축조된 토성과 석성(石城)으로 개축한 흔적이 확인되었다.

또한, 조선 시대 세종, 선조, 영조, 고종에 이르기까지 경주 읍성에 많은 증․개축 과정과 내․외부의 구조 변경이 있었음을 문헌기록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문종실록(文宗實錄)』에 따르면 비교적 정확한 성곽(城廓) 제원과 구체적인 구조가 잘 기록되어 있는데, 문종 원년(1451년)에 둘레 4,075척(약 1,904m), 높이 11척 6촌(약 5.4m) 등과 옹성(甕城)* 및 해자(垓字)**가 없음을 명시하고 있다.

* 옹성(甕城) : 성문의 앞을 가리어 빙 둘러친 성문을 방어하는 작은 성
** 해자(垓子) : 성 밖으로 둘러 판 도랑이나 못

그러나 일제강점기 시대까지만 해도 남문 징례문(徵禮門)을 비롯하여 부분적으로 높게 남아 있었던 성벽과 치(雉)*, 해자의 모습을 담은 사진자료와 조사기록들이 있으나 현재는 옛 문헌기록 속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 치(雉) : 성벽에서 돌출시켜 쌓은 방어시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