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19’공연 개막...8월 매주 목요일마다 진행되는 문화바캉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19’공연 개막...8월 매주 목요일마다 진행되는 문화바캉스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8.0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공연 모습.
1일 공연 모습.

(재)경주문화재단의 대표 여름 레퍼토리 사업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의 첫 공연이 1일 열렸다.

첫 번째 에피소드 ‘신라 이야기 속 별별 노래’와 로비음악회 ‘8월에 들어보는 겨울음악’이 무더위 속에서도 500여 명의 관객과 함께 공연을 마치며 남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은 한 여름 밤에 눈이 내리는 특수 효과와 빙과류를 나눠주며 시원한 여름 문화바캉스를 선보이는 이색 공연이다.

1일 공연은 지역의 예술단체인 ‘가람예술단’의 본공연과 ‘화랑남성중창단’의 로비음악회로 무더위를 식히며 시리즈 개막을 알렸다. 이어 이번 프로그램을 ‘문화바캉스’라는 주제에 맞게 다양한 콘텐츠로 경주예술의전당을 시민에게 개방한다.

6, 7일에는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전야 행사인 ‘KOC! ANI 경주’를 통해 국내 애니메이션을 어울마당(야외공연장)에서 상영한다.

여름방학 특집 무료 상영회로 2019년 개봉작인 ‘별의 정원’과 뽀로로 극장판 ‘보물섬 대모험’을 연령 제한 없이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2019 한문연 방방곡곡 사업의 일환으로 카로스타악기앙상블의 ‘영화와 음악과 카로스’와 난장앤판의 ‘난장 도깨비 Good(굿)’은 8일과 22일에 공연한다. 이어 지역예술단체인 ‘예인예술단’이 15일 광복절을 맞아 특별공연을, 성악 앙상블 ‘라온’과 ‘EL밴드(EL팝오케스트라)’가 29일에 여름의 끝을 장식한다.

한수원과 함께하는 지역예술인 지원사업과 2019년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으로 엄선된 우수 공연을 지역민에게 선보인다. 매주 목요일 8시 본공연이 진행되며 우천시 실내로 옮겨 진행된다. 전연령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경주예술의전당 전화(1588-4925)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