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학철 전 경주시의회 의장 숨진채 발견
최학철 전 경주시의회 의장 숨진채 발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8.0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학철 전시의회의장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주시장 예비후보로 활동하던 모습.
최학철 전시의회의장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주시장 예비후보로 활동하던 모습.

최학철 전 경주시의회의장(66세)이 8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최 전의장은 8일 오전 7시25분께 안강읍 육통리 헌덕왕릉 주변 야산 선친묘소 부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관련 영상보기-클릭하세요.

경찰은 이날 오전 7시께 최 전의장 가족으로부터 실종신고를 받고 수색을 벌인 끝에 숨져 있던 최 전의장을 발견했다.최 전의장은 가족들 앞으로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경찰은 최 전의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 전의장은 제1대부터 5대까지 시의원을 역임했으며,제5대 전반기 시의회 의장을 역임했다.
그뒤 경북도의회로 진출, 제9대 경북도의회 의원을 지냈다.

2014년 6.4 경주시장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 유효투표수의 7.7%, 9512표를 받아 최양식, 박병훈, 황진홍 후보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경주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활동했지만 공천경선에서 주낙영 후보에게 패배하자 탈당한 뒤 무소속 최양식 후보를 지지했다.

약력

- 전) 경주시의회 1.2.3.4.5대 의원
- 전) 경주시의회 의장(제5대전반기)
- 전) 경상북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 전) 전국 시·군의회의장협의회감사
- 전) 경상북도의회 의원(9대)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