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 정부확정 사업 아니다"...경주환경연 주장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 정부확정 사업 아니다"...경주환경연 주장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8.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지난달 16일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지난달 16일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지난달 16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혁신원자력연구개발 추진 사업이 확정된 것이 아니며, 에너지과학단지는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2일 성명을 내고 “경주환경운동연합이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을 통해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의 경주 유치는 확정된 사실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혁신원자력연구개발 사업은 경주시와 경상북도의 요구에 따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업무협약을 체결했을뿐 정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며,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관련 자료를 공식적으로 제공받거나 건의받은 사실이 없으며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자체적으로 기획한 사업이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역시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은 중장기적으로 추진을 검토 중인 사업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에 대비하여 관심 있는 지자체와 연구·개발 기반조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또한 “‘(가칭)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도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는 사업일 뿐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계획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환경운동연합은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더욱더 놀라운 일은 미래가 불투명한 사업에 경주시가 900억원을 선투자하겠다는 것”이라면서 ”경상북도 300억원과 정부 3410억원은 2022년부터 투자되고 2021년까지 경주시만 900억원을 쏟아 붓는데, 만일, 정부가 경주시의 계획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면 900억원은 허공에 날리는 돈이 된다”고도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에 투자하려고 하는 900억 원은 2005년 방폐장 유치 당시 확보한 에너지박물관 건립비용 2000억원에서 900억원을 사용한다는 발상”이라면서 “경주시민의 복리를 위해서 특히 양남, 양북, 감포지역의 주민 복지를 위해서 쓰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16일 혁신원자력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2020년부터 2028년까지 7000억원을 들여 감포읍 일원에 70만평 규모로 현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 직후 각종 자생단체 명의의 환영현수막이 시가지 곳곳에 게시되는 등 경주지역 미래 신성장 동력이라는 대대적인 홍보가 이어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