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1실 3개월 중단...면진시스템 설치 등 전시환경 개선
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1실 3개월 중단...면진시스템 설치 등 전시환경 개선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9.1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역사관 1실
신라역사관 1실

국립경주박물관은 9월16일부터 12월20일까지 신라역사관 1실의 운영을 중단한다.
면진시스템 진열장 설치와 함께 전면적인 전시 환경 개선을 위해서다.

노후화된 전시시설 개선과 지진에 대비한 면진시스템 진열장 설치 사업은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왔다.
지난해 신라역사관 2실 환경개선 사업에 이어 올해는 신라역사관 입구 및 로비, 신라의 건국과 성장을 다루고 있는 1실을 전면 개보수하는 것. 특히 기존의 전시를 새롭게 재구성하고, 각종 정보통신(IT)기술을 대거 도입해 보다 알기 쉽고 흥미로운 전시 콘텐츠를 관람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전시품의 편안한 감상을 위하여 전시 조명도 전면 교체하여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면진시스템을 도입하여 지진에 대비한 문화재와 관람객의 안전 대책도 강화할 방침이다.

입구 및 로비 공간, 유아휴게실(수유실) 등 기존에 부족했던 일부 시설을 확충하고, 노후화된 각종 편의시설과 부대시설 등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 기존의 전시를 축약한 대체전시 ‘신라 이전의 경주’를 휴관 기관중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함으로서 신라역사관 1실의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