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만마리 사육 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
12만마리 사육 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9.17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의 한 돼지사육장에서 방역을 하는 모습.
경주시의 한 돼지사육장에서 방역을 하는 모습.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경주시에도 비상이 걸렸다. 경주시는 71여 호 농가에서 약 12만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약도 치료약도 없는 치사율 100%의 전염력이 강한 바이러스 돼지 질병이다.

경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지역내 양돈농가에 소독약을 긴급 배부했으며,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체제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해 축사 주변 소독을 철저히 하고, 야생 멧돼지의 철저한 차단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가 여행 자제 및 농장 간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17일 오전 6시30분부터 19일 오전6시30분까지 48시간 전국 돼지농장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동됨에 따라 경주지역 양돈 농가도 일시이동 중지에 들어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