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항 지원조례 가결...시의회 본회의 표결통해 통과
포항공항 지원조례 가결...시의회 본회의 표결통해 통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9.2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경주시의회 제24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장. 포항공항 재정지원 조례 제정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손을 들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6일 경주시의회 제24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장. 포항공항 재정지원 조례 제정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손을 들어 의사를 밝히고 있다.

경주시가 포항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에 매년 1억원씩 지원하는 조례가 가결됐다.

경주시의회는 26일 오전10시 제245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경주시가 제출한 ‘경주시 포항지역 공항활성화를 위한 재정지원 조례안’을 가결했다. 이 조례는 지난 20일 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 회의에서 표결(찬성 7 반대2)로 가결돼 이날 본회의에 회부됐다.

본회의 의결과정에서도 일부의원들이 반대하면서 표결을 실시했다.
<26일 본회의 반대토론 및 표결 영상보기-유튜브 경주포커스 TV>
https://youtu.be/UmSYNHMN45M

더불어민주당 한영태 의원, 김태현의원, 김동해의원등이 반대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혔다.
이들 의원들은 먼저 경주시가 국토교통부에 포항-경주공항, 또는 경주-포항공항으로 명칭 변경 건의서를 공식 제출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았다.

권한을 지닌 국토교통부에 공항 명칭 변경을 정식으로 건의한 다음에 재정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것이 바른 순서라는 것이다.
자칫 경주시가 재정지원을 시작한이후에 공항명칭 변경이 어렵게 될 경우 경주시나 시의회가 곤경에 빠질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영태 의원(민주당. 보덕·동천동)은 “지방 공항명칭 변경은 전례가 없을만큼 쉽지 않은데다, 국토교통부에 건의서조차 아직 공식적으로 제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경주시가 먼저 재정지원 조례를 제정 했다가 공항 명칭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누가 책임지냐?”며 건의서제출 및 명칭변경후에 조례를 제정할 것을 주장했다.

김동해, 김태현 의원도 “경주시민들의 이용이 거의 없는 포항공항 활성화에 경주시 예산을 지원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대해 경주시는 국토교통부에 공항명칭 변경을 건의하기 위해서는 조례제정이 먼저 필요하다며 반대의원들과는 상반되는 주장을 펼쳤다.

명칭변경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먼저 포항공항 재정지원 조례를 제정한 다음 포항시와 협의를 거쳐 국토부에 건의서를 제출하는 것이 바른 순서라는 것이다.

박광호, 장동호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주관광객 증대나 도시브랜드 향상을 위해서도 포항공항에 경주라는 지명을 넣는 것이 바람직 하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최홍락 경주시도시개발국장은 답변과정에서 “공항명칭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예산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례제정을 통해  연간 1억원씩, 5년간 지원한다는 계획이지만, 공항 명칭 변경이 실패할 경우 도중에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밝히며 반대하는 시의원들을 설득했다.

토론직후  표결에서는 출석의원 16명 가운데 찬성 11표, 반대 4표, 기권 1표로 경주시가 제출한 원안대로 가결됐다.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3명 전원(김상도 김태현 한영태의원), 자유한국당 김동해 의원이 반대의사를 밝혔으며, 자유한국당 서호대 의원은 기권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