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용 저장용기 반입 '논란'
한수원,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용 저장용기 반입 '논란'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10.0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반입중단 및 반출 요구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가 빌전소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축을 위한 핵심자재를 대량 반입한 것으로 드러나 경주지역 환경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1일 월성원자력본부와 경주환경운동연합등에 따르면 월성원자력본부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에 필요한 저장 실린더를 지난 7월에 이어 지난 9월30일~10월1일 2회에 걸쳐 반입했다.

지난 7월 맥스터 1기 건설에 필요한 사용후핵연료 저장 실린더를 반입한데 이어 9월30일부터 10월1일까지 2차로 맥스터 1기 건설에 필요한 저장 실린더를 추가 반입했다는 것.

한수원(주)은 2016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사용후핵연료 16만8000다발을 저장할수 있는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7기 증설을 골자로 하는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 운영변경 허가’를 신청했지만, 정부는 주민수용성 제고등을 이유로 허가를 보류한 상태다.

지난5월 발족한 산자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원전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여부는 원전 소재지자체별 실행기구에서 의견을 수렴한뒤 재검토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다시 말해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임시저장시설 확충여부는 경주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정부 재검토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해야 한다.

이처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시설증설여부가 재검토위원회의 의제로 채택된 상황에서 한수원이 맥스터 2기 건설에 필요한 저장 실린더를 반입한 것은 정부가 국민들에게 재검토기간 건설중단을 약속했던 것을 사실상 위반하고 있다는 것이 지역 환경단체들의 주장이다.

경주환경운연합 이상홍 사묵국장은 “맥스터 건설 중단은 산업부와 시민사회의 약속이고, 맥스터 건설여부는 지역공론화의 의제인데 자재를 반입하는 것은 공론화를 하지 말자는 것과 다름없다”며 “시민들에 대한 중대한 도전인 만큼 자재 추가반입은 중단해야 하며, 반입한 자재는 다시 반출하는 등 경주시와 산자부가 적절하면서도 엄정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월성원자력본부는 “2018년 4월5일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기자재 제작 납품 계약에 따라 맥스터 건설에 필요한 실린더를 반입한 것”이라며 “이 계약은 정부의 사용후 핵연료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2018.5.11.) 구성 이전에 체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맥스터 추가건설여부는 정부 정책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의 의제로 결정되기 이전에 자체 계약에 따라 물품을 반입한 것이므로 환경단체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맥스터 불법건설 추진을 위한 자재반입이 아니라고 강조한 것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