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문화재조사연구 부문 대상(문화재청장상) 수상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문화재조사연구 부문 대상(문화재청장상) 수상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11.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방용 재단법인 신라문화유산연구원장.
박방용 재단법인 신라문화유산연구원장.

경주시 출연 문화재 조사연구기관인 재단법인 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박방룡)이 지난 19일 한국문화유산협회(이하 협회)가 주관하는 문화재조사연구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협회는 전국에 소재한 문화재조사연구기관들을 회원기관으로 하는 국내 최대 문화재 전문기관 단체로, 매년 조사 및 연구 실적이 뛰어난 기관을 선정해 문화재조사연구상(개인 및 기관)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각 기관들을 대상으로 최근 3년간의 문화재 관련 조사 및 연구 수행 실적을 심사한 결과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이하 연구원)이 기관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연구원은 2004년 경주시가 출연해 설립한 공공기관으로, 지난 15년간 경주시를 중심으로 한 경상북도 일원 발굴 등의 매장문화재 조사를 비롯해 문화재 보존‧정비‧활용 등에 대한 각종 학술 활동과 조사‧연구 사업을 수행해 왔다.

심사대상 기간인 지난 3년 동안 총 34건의 문화재조사를 비롯해 21권의 발굴보고서 발간, 발굴유물 11,864점 국가귀속처리, 문화재 보존정비 및 활용계획 수립 14건, 문화재관련 학술사업 17건 등의 사업을 수행했으며, 2017년부터 매년 학술논문집 ‘신라문화유산연구’를 발행해 오고 있다.

또한 2012년부터 경주역사 및 신라 문화에 정통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빙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개강좌를 8년째 개최해 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속 연구원들은 3년간 총 42건(단행본 5건, 학술지 21건, 학술대회 발표 16건)의 학술논문을 발표했으며, 경주시를 비롯한 여러 지자체와 기관‧학회 등에 심사위원‧연구위원‧자문위원 등의 활동을 왕성하게 수행해 오고 있다.

연구원은 지난 2015년에는 소속 연구원이 같은 상 개인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7년에는 경주 교동 94-3 일원 유적 보고서가 문화재청 발굴보고서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8년에는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및 개선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문화재청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