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관 출마회견 "보수통합 위해 출마...경주의 현재와 미래 책임 질것"
이채관 출마회견 "보수통합 위해 출마...경주의 현재와 미래 책임 질것"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12.2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채관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자유한국당)이 23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경주시 선거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17일 시작된 이후 3번째 예비후보 등록이다.

이 예비후보는 23일 오전 11시 경주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
국회의원 출마선언을 하면서 야외에서 기자회견을 연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경주시가 최근 브리핑실 확장 공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예비후보는 출마회견에서 자신의 출마명분을 '보수세력 통합'과 '경주발전'이라는 낱말로 설명했다.
먼저 보수세력 통합.
그는 “구심점을 잃고 표류하는, 흩어진 보수세력을 대통합해야 하는 지금 올곧은 정치, 성실한 정치, 보수를 살리는 참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이채관의 정치를 다시 시작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경주발전.
그는 "경주는 과거와 미래가 공존한다”면서 “문화유산과 첨단과학이 어우러진 경주를 만들고 지켜야 하는” 적임자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입후보자들의 합동토론회를 제안했다.
이 예비후보는 “경주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반드시 필요한 인재가 누구인지 시민여러분께 판단을 맡기기 위해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코자 하시는 모든 분들께 공개 합동토론회 개최를 제안한다”면서 “그것이 어렵다면, 현 국회의원과의 맞짱토론을 거쳐 제 자질을 검증 받고 싶다”고 말했다.

1961년생인 이 예비후보는 1973년 경주황남초등학교를 거쳐, 월성중, 경주고,경남대, 연세대 행정대학원(정치행정학 석사)을 졸업했다.

1997년 한나라당 이회장 대통령후보 총재 비서관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국회정책연구위원, 이회창 총재 정무특보등을 거쳤다.
김일윤 전의원의 선거법위반으로 당선무효형이 확정되면서 지난 2009년4월29일  7명이 출마한 제18대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자유선진당 후보로 출마,3.8%의 득표로 4위에 그친 그는, 2016년 제20대 총선에는 서울 마포을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다시 도전했지만, 당내 경선에서 밀렸다. 

이채관 "한국당 복당, 누군가의 방해로 늦어져"

기자들과 질의 응답을 통해 그는 자신의 예비후보 선관위 등록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자유한국당 복당이 늦어졌기 때문"이라면서 "들은바로는  방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방해한 사람이 김석기 의원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직접 거명하기가 그렇다. 짐작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계의 다양한 인적자산'이 누구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재벌' 및 '이회창 총재로부터 물려받은 인적 자산'등을 거론했다.
자신의 핵심공약인 한수원본사 도심이전에 대해서는 "지역의 리더라면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다양한 방안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 일문일답 전부는 아래 동영상 참조>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