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제조업 경기전망, 지난해 보다 다소 호전
지역제조업 경기전망, 지난해 보다 다소 호전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1.0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지역 주요제조업체들은 올해 1/4분기 기업 경기가 다소 호전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제흐름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관적인 답변이 많았다.

경주상공회의소가 경주지역 주요 제조업체 5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1/4분기 기업경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전망지수(BSI)가 61 로 2019년도 4/4분기 전망치 52보다 9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분기 지역 제조업체 경기전망 항목별로는 매출액 부문 60, 영업이익 부문에서50으로, BSI 기준치 100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의 경제흐름은 2019년에 비해 어떠할 것으로 전망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2019년과 비슷(42.0%),악화(40.0%)로 나타나났다.

2020년 경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대외리스크는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32.4%)」,수출규제·지소미아 등 한일 갈등(22.1%)으로 조사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